알찬! 희망찬! 제50대 변협 협회장 탄생
이찬희 변호사, 찬성표 9322표 얻어 전체 선거권자의 43.92% 지지로 당선
김현 “새로운 협회장이 많은 득표를 한 만큼 화합의 길을 가도록 노력하길”
이변이 이변을 일으켰다. 모두가 우려하던 상황에서 기적처럼 제50대 변협 협회장이 나왔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는 지난 18일 제50대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 선거 조기투표를, 21일 본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단독후보인 이찬희 변호사가 찬성표 9322표를 얻어 제50대 협회장에 당선됐다. 전체 선거권자 2만1227명의 43.92%에 달하는 수치다. 유례 없던 단독 후보 출마로 많은 이가 우려했던 투표 무효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조기투표부터 역대 최대 투표율인 35.96%를 찍고, 본투표까지 더하면 투표율 54.99%로 마감하며 투표 무효에 대한 불안감을 불식시켰다. 전체 투표율은 지난번보다 0.01% 내렸다. 지방변호사회 중에서는 제주회가 투표율 95.41%로 가장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이로써 재선거를 실시하지 않게 되면서 선거에 사용되는 각종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찬희 변호사는 찬성표 과반을 서울 지역에서 얻었다. 서울회에서는 총 유효투표 수 중 53.65%(6171표)가 찬성표였다. 서울회 선거권자 수는 전체 선거권자의 73.58%다. 반대표가 가장 많은 지방회는 역시 서울회였다. 서울회에서 총 반대표 2180표 중 1674표가 나왔다. 찬성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회였다. 광주회는 유효투표 수 352표 중 324표(92.05%)가 나왔다. 그 뒤로는 충북회, 대전회순으로 유효투표 수 대비 찬성 비율이 높았다. 김현 협회장은 “이번 선거가 무효화 될 가능성이 높아 많은 분이 걱정을 전해왔다”면서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한 게 헛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회무에 대한 회원들의 큰 관심을 볼 수 있었고 이로 인해 변협 위상도 많이 올라갔다”면서 “많은 회원이 힘을 실어준 만큼 차기 협회장으로...
“포토라인 제도 보완 절실하다 … 세분화, 명문화해야”
변협·법조언론인클럽 ‘포토라인, 이대로 좋은가’ 공동 토론회 개최
포토라인, 근본적으로 위헌 소지 vs. 권력형 비리 드러내는 순기능
법조계와 언론계가 모여 검찰이 피의자를 ‘포토라인’에 세우는 관행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변협은 지난 15일 서초동 변호사회관 5층 정의실에서 법조언론인클럽과 공동으로 ‘포토라인,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변협, 6대 전문 아카데미 실시 계획 밝혀
회원 전문성 강화 위해 나서
변협이 변호사 전문성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변협은 지난 16일 6대 전문 아카데미 실시 계획을 밝혔다. 회원들이 각 분야에서 실무 역량과 전문성을 강화하고 원활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아카데미는 변호사가 국민에게...
여성변호사 10명 중 7명, 육아휴직 사용 못 해
변협, 변호사 일가정 양립과 여성변호사 채용근무 관련 토론회 개최
실태조사 바탕으로 생생한 목소리 … 유연근무제 도입 등 방안 나와
법조계에서도 일가정 양립을 위해 유연근무제 등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변협은 지난 15일 대한변협회관 14층 대강당에서 ‘2018년 변호사의 일가정 양립과...
판결문 공개, 변호사·법인명 ‘포함’
부산회, 외국인법률지원변호사단 구성
수원지법, 광교 청사로 이전한다
전문분야

[전문분야 이야기]취업규칙의 불이익한 변경

[전문분야 이야기]취업규칙의 불이익한 변경
취업규칙의 불이익변경이란, 사용자가 종래의 취업규칙을 개정하거나 새로운 취업규칙을 만들어 근로조건이나 복무규정에 ...
동서고금
[동서고금]적정한 수임료
적정(適正)한 수임료는 얼마일까.변호사는 의뢰인과 사건 위임계약을 할 때 착수금과 성과보수를 구분하여 약정...
여풍당당 여변

[여풍당당 여변]존재 자체만으로도 의미 있는 삶

[여풍당당 여변]존재 자체만으로도 의미 있는 삶
어느 날 한 아이의 아버지가 상담하기 위해 나에게 찾아왔다. 그 아이의 아버...
청변카페

[청변카페]회원의 권리행사, 투표!

[청변카페]회원의 권리행사, 투표!
지난 2년, 김현 협회장님을 비롯한 대한변호사협회의 임직원들은 변호사위상제고와 직역수호, 청년변호사들을 위한 지원...
로스쿨통신

[로스쿨통신]TMI

[로스쿨통신]TMI
TMI란 ‘Too Much Information’의 축약어다. 관심도 없고 알고 싶지도 않은 ‘너무 과한 정...
포토뉴스
사설

[사설]이찬희 당선인에게 바란다

이찬희 후보의 대한변협 제50대 협회장 당선을 축하한다.이찬희 당선인은 제50대 변...

[사설]기해년, 신년하례회가 가지는 의미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아 지난 1월 8일 변협은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사상...
가장 많이 본 기사
1
변협, 6대 전문 아카데미 실시 계획 밝혀 … 회원 전문성 강화 위해 나섰다!
2
수원지법, 광교 청사로 이전한다
3
[청변카페]회원의 권리행사, 투표!
4
연수원 48기 ‘117명’ 수료했습니다!
5
[제63회 변협포럼]“아프리카는 법률시장의 블루오션”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