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변호사 1506명 … 역대 최다 기록
등록료 인하유효기간 폐지로 부담 줄고 전문분야 수도 60개로 선택 폭 넓어져
관심 있는 분야 사건 유치 및 연구 통한 전문성 제고에 도움, 대대적 홍보 필요
전문변호사가 1500명이 넘었다. 전문분야 등록제도를 시행한 지 8년만이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에 전문분야 등록을 한 변호사는 현재 1506명, 등록 건수는 2137건이다. 전문분야는 변호사 1명당 2건까지 등록 가능하다. 변호사 업무를 보다 세분화함으로써 전문성을 더욱 높여 국민이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전문분야 등록자 수는 제도 도입 이후부터 꾸준히 늘어왔다. 제도가 도입된 2010년 483명에 불과했던 전문변호사 수는 8년만에 3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김현 협회장이 지난해 취임 후 590명이 증가하며 역대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는 변협이 지난해 전문분야 등록료를 3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인하하고 전문분야 유효기간을 폐지하는 등 부담을 줄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문분야 등록요건 중 법조경력을 5년에서 3년으로 환원하기도 했다. 전문변호사 중 개업기간 만 5년 미만인 변호사는 362명이며, 3040대 변호사는 1087명이다. 전문분야 수도 다양해졌다. 변협은 지난해 22개 전문분야를 59개 분야로 확대했다. 그 이후...
집단재난 현장에서는 노란 조끼를 찾아주세요!
변협 생명안전특위 법률지원단, 용이한 법률지원 위해 조끼 제작
앞으로 집단재난 현장에서 법률 지원이 필요하면 노란 조끼를 입은 사람을 찾으면 된다.변협은 지난 5일 생명존중재난안전특별위원회(이하 ‘생명안전특위’) 법률지원단을 위해 노란 조끼를 마련했다. 집단재난 현장에서 유가족 등 피해자들이 법률지원...
변협, 회관 독립 위해 팔 걷었다
전문성 있는 변호사들로 회관이전 TF 구성...“2020년 회관 독립 이전 노력할 것"
변협이 회관 독립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변협은 지난 3일 회관이전 TF를 구성하고 12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주주간 협약서에 따라 지난 6월부터 회관이 공개입찰을 거쳐 매각될 수 있기 때문이다.회관이전 TF에서는 △건물 매각에 관한 전반...
청년변호사, 개업 위한 기초 쌓았다
대한변협, 청년변호사 개업지원 아카데미 개최
변협이 청년변호사에게 사무소 개업 시 알아야 할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수했다.변협은 지난 8일 대한변협회관 14층 대강당에서 청년변호사 개업지원 아카데미를 실시했다. 아카데미는 청년변호사가 개업 절차뿐 아니라 의뢰인, 법원, 검찰 대응 등...
변협-주한 라트비아 대사, 협력방안 논의
김현 변협 협회장은 지난 11일 대한변협회관 18층 접견실에서 페테리스 바이바르스 주한 라트비아 대사를 만났다. 이날 면담에는 김현 협회장, 김성만 변협 제1국제이사, 신현식 변협 제2국제이사, 페테리스 바이바르스 주한 라트비아 대사, 올레스...
변호사 골프왕 찾아라! … 골프대회 개최
전북회, 창립 70돌 맞이해 기념식 열었다
인천회, 월회비 5000원 추가 인하
전문분야

[전문분야 이야기]출생을 둘러싼 법적 쟁점

[전문분야 이야기]출생을 둘러싼 법적 쟁점
출생을 계기로 법적 테두리를 넘나들면서 발생하는 현실은 다양하다. 다른 사람의 자녀를 친자녀로 출생신고한 경우, ...
동서고금

[동서고금]삶은 시소가 아니라 그네이기에, “경애의 마음”

[동서고금]삶은 시소가 아니라 그네이기에, “경애의 마음”
‘경애의 마음’은 처음 읽은 김금희 작가의 소설이다. 종종 서점을 지나칠 때 앞에 놓인 분홍색의 얌전한 표지를 보...
여풍당당 여변

[여풍당당 여변]‘함께 한다는 것’의 의미

[여풍당당 여변]‘함께 한다는 것’의 의미
소논문 최종 편집본을 발송하고 나서야 새벽 4시 반이 가까워왔다는 걸 알게 ...
청변카페

[청변카페]별을 헤아리는 밤

[청변카페]별을 헤아리는 밤
미세먼지를 뚫고, 유독 뜨거웠던 폭염을 지나 마침내 가을이 왔습니다. 깨끗한 하늘, 시원한 바람. 이 좋은 계절을...
로스쿨통신

[로스쿨 통신]법률가의 도구

[로스쿨 통신]법률가의 도구
‘제소’라는 표현이 맞는가 ‘소제기’라는 말이 맞는가. ‘당사자의 사망’이 올바른 표현인가 ‘당사자가 죽은 ...
포토뉴스
사설

[사설]전문변호사등록제도의 발전을 기대한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양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회원의 전문성을 높여 변호사 업무에 대...

[사설]행정구금에서 인권보호를 위한 변호사의 참여권

지난 4일 대한변협 14층 대강당에서 행정구금제도의 문제점과 관련한 심포지엄이 열렸...
가장 많이 본 기사
1
[특별기고]손해사정사가 보험사고의 합의에 개입할 수 있을까?
2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의 교육제도 개선 방향을 듣다
3
[기자의 시선]사법농단 영장전담판사는 ‘프로기각러’
4
금감원 “손해사정사 위법 근절할 것”
5
[사내변호사 길라잡이]회사의 영업비밀 관리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