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법원
헌재소장 공백사태 81일만에 끝났다국회, 박한철 임명동의안 가결
대한변협신문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3.04.18  11:51: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11일 국회를 통과했다.
이날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여야 의원 266명(전체 297명)이 무기명으로 표결한 결과 찬성 168표, 반대 97표, 무효 1표로 박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가결했다.
박한철 헌재 소장은 최초의 검사 출신이자 헌재 재판관 출신인 헌재 소장으로 기록되게 됐다.
이에 따라 1월 21일 이강국 전 소장 퇴임 이후 이동흡 전 후보자의 낙마를 거치며 81일째를 맞은 헌재 소장 공백사태는 마무리됐다. 박 후보자는 12일 취임식을 갖고 임기를 시작했다.
한편 같은 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조용호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여야가 청와대의 부실 검증 논란을 벌이다 결국 오후 내내 정회하는 파행을 빚었다.

대한변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12월의 달라지는 법령
2
더 뛰어난 전문성, 업무는 제한 … 또 위헌
3
위헌적 세무사법 개정안
4
[사내변호사 길라잡이]사업을 한다는 것
5
[판례평석]계약당사자의 확정에 관한 판결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