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여풍당당 여변
[여풍당당 여변]로펌의 근로 방식 변화와 법조의 경쟁력
이지은 변호사  |  jieun111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44호] 승인 2019.07.01  09:3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6월 14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에 게재된 “왜 로펌이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야만 하는지?(why law firms must change how they work)”라는 제목의 기사를 읽었다. “자해에 의한 죽음(killed by self-harm), 이것이 전통적 로펌들이 죽음을 맞게 될 방식이다. 살아남으려면 그들은 문화를 바꾸어야 한다”라는 도발적 문장으로 시작된다. 아래 그 주요 내용을 다음과 같이 소개한다.

변호사들이 공통된 상업적 목적으로 뭉쳐서 공동의 재능을 최대한 이용해서 노력의 성과를 나눈다는 파트너십의 이념은 글로벌화와 규모 확장에 따른 로펌의 성과주의 모델에 따라 사라져가고, 더 이상 연공서열주의를 지키는 것은 어렵다. 흥미로운 일들과 동료주의에 대한 약속은 차가운 현금의 유혹 앞에 으스러지기 때문이다. 클리포드 챈스(Clifford Chance)나 프레쉬필즈(Freshfields) 같은 유명 로펌이 신입의 급여를 10만파운드(한화 약 1억 5000만원)로 인상했고, 미국 경쟁 로펌들도 이보다 50%를 더 줌으로써 고임금 및 장시간 노동의 트랙에서 파트너가 되고 싶은 변호사가 내려오는 것은 더 어려워졌다. 하지만 파트너가 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훨씬 더 길어졌고 지분파트너가 되는 것도 어려워졌다. 이러한 문화는 특히 여성에게 불리한데, 영국의 50대 로펌 중 여성파트너의 비율은 1/5 미만, 여성은 남성 보수의 60%에 불과하다. 이러한 로펌의 문화는 재능 있는 스탭들이 지속적으로 이직하는 요인이 되는데,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이들은 새롭고 기술 친화적인 기업가적 로펌이나 사내 법무조직, 법무기능을 강화한 4대 회계법인 등 보다 유연한 직장을 선택한다.

월스트리트나 시티의 로펌은 이런 도전 따위는 무시하고 다른 경쟁 로펌과의 경쟁에 사로잡혀 있다. 최근 PE 전문인 시카고 로펌인 커크랜드&엘리스(Kirkland &Ellis)는 전통적 뉴욕 로펌보다 월등한 보상과 높은 자율성으로 젊은 스타들을 많이 영입했다. 듀이앤르뵈프(Dewey&Leboeuf)가 고성과자에게 막대한 보상을 지불하다가 2012년 파산한 사례와 같이 옛날 문화에 매달려서 운영되는 로펌의 위기는 매우 미묘하다. 유능한 파트너를 보유하고 단순반복적 업무에 기술을 잘 활용하는 전문가 로펌일지라도 장시간 일하고 경직된 위계질서를 완화하지 못한다면 다음의 두 가지 위험에 직면할 것이다.

우선, 로펌들은 그러한 강도높은 모델을 피하고 싶은 재능 있는 변호사들을 잃거나 찾지 못하게 될 것이다. 다음으로, 혁신가의 딜레마에 빠지게 될 것이다. 로펌들은 회계분야와 같은 병존 분야의 새로운 경쟁자들 혹은 회사들에게 사업적 부분을 별 생각없이 내줌으로써 이러한 혁신가들의 성장에 동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덧붙여 다른 커리어를 선택한 주니어 변호사들까지 가세하여 새로운 경쟁자들은 로펌들이 현재까지 전통적으로 그들의 독점영역이라고 여겼던 고급 비즈니스에까지도 진출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고 성장하게 될 것이다.

/이지은 변호사

서울회·성균관대 법학연구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검경 수사권 조정, 국민 인권 우선돼야”
2
[법조나침반]‘사적자치’와 ‘이념’의 적절한 균형점은 어디인가?
3
경기중앙회 새내기 변호사 법원 탐방
4
“비밀유지권, 의뢰인 위한 변호사 필수 권리”
5
[사내변호사 길라잡이]균형감각에 대하여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