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회
대구회, 대한민국의 역사적 100년 아로새겨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최수진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2호] 승인 2019.04.01  09:20: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대구지방변호사회 제공

자주독립과 평화에 대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의 뜻을 되새기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구지방변호사회(회장 이춘희)가 지난달 23일 ‘안중근 의사 순국 109주기 추모미사’와 ‘평화를 위한 나눔과 기부 걷기대회’를 개최했다.

추모 미사는 천주교 대구 대교구 조환길 대주교의 주례로 거행됐다. 이날 변협에서는 이찬희 협회장과 이담 부협회장이 참석했고, 이 밖에도 이춘희 대구회 회장을 비롯해 많은 지역 법조계 인사들이 동참했다.

이춘희 회장은 “안중근 의사께서 추구했던 독립과 자유는 대구회가 추구하는 바와 같다”며 “앞으로도 안중근 의사의 뜻을 받들어 국민 행복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사 후에는 평화연대 걷기대회가 이어졌다. 대회는 대구회와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가 함께 개최했다. 참여한 효성·경화여고, 대구고 학생 등 1300여명은 계산성당에서 동인동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까지 ‘모두가 하나되어 평화의 길 걸어가자’ 등 구호를 외치며 우리나라의 평화를 염원했다. 이 대회에서 위안부 이용수 할머니가 기탁한 기부금 500만원은 재일 조선인학교 학생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최수진 기자

최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기자의 시선]“5공 때도 안 그랬다”
2
‘젊은 변협’ 첫 개혁위로 ‘자율개혁’ 시동
3
2019 IBA 서울총회 참관기
4
[특별기고]변호사 공익활동은 더욱 활성화되어야 한다
5
2019 IBA 서울총회 참관기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