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법원
최완주 서울고법원장, 파주시법원 지원했다박보영 전 대법관 이어 두 번째 ‘서민 판사’ 자청
강선민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23호] 승인 2019.01.21  09:23: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완주 서울고법원장이 이달 28일 정기인사에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파주시법원 판사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관 변호사로 개업하는 대신 ‘원로법관’으로서 일선 재판부에 복귀해 시·군 법원에서 소액사건 등 민생사건을 처리하는 길을 택한 것이다.

이로써 작년 1월 퇴임한 박보영 전 대법관에 이어 두 번째 ‘서민 판사’가 나오게 됐다. 박 전 대법관은 2018년 9월 원로법관에 지원해 현재 여수시법원 판사로 일하고 있다.

변협은 그간 우리나라에도 미국식 시니어법관 제도가 정착돼야 한다고 제안해왔다. 법관이 퇴임한 후 다시 재판업무에 종사하며 약 70% 급여를 받는 제도다. 미국은 1919년부터 해당 제도를 시행해오고 있다.

/강선민 기자

강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헌법 짓밟는 청탁 입법에 변호사들 궐기
2
사라지지 않는 전관비리, ‘현관’에서 비롯
3
변협, 부산에서 제81회 변호사연수회 개최
4
변협, 중국 산동성과 법률문화 공조
5
변협, 올해 마지막 윤리연수 개최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