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기타
[자유기고] 틈새를 공략하다외국 로펌의 남아프리카공화국 법률시장 진출
로버트 아담 코코즈카 남아공 변호사  |  robkus@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93호] 승인 2018.06.18  09:2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가 출생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은 다양하고 극심한 갈등이 존재하는 국가임을 먼저 알려드립니다. 남아공은 아프리카 대륙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성장한 나라로, 해외기업들에 아프리카 대륙 진출 관문으로 여겨집니다. 그러나 공식 통계에 의하면, 5500만명에 달하는 인구 중 약 52%가 하루에 8만4000원에도 못 미치는 수입으로 살아갑니다.

남아공은 공용어 11개를 헌법에 명시해 그 존재가 보호받고 있으나, 기업, 행정부, 입법부 및 사법부에서는 주로 영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법률서비스 시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남아공에는 변호사 2만4269명이 개업 중입니다. 그 중 변호사 1800여명이 5대 로펌인 ‘Edward Nathan Sonnenbergs Africa(ENS Africa)’ ‘Bowmans’ ‘Cliffe Dekker Hofmeyr’ ‘Webber Wentzel’ ‘Norton Rose Fulbright South Africa’ 소속입니다.

남아공은 54개국, 12억명이 아프리카 대륙에 진출하는 관문이지만, 2011년까지 White&Case 단 한개 외국 로펌만 진출한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2011년, 이전 5대 로펌 중 하나였던 ‘Deneys Reitz’가 ‘Norton Rose Verein’에 가입하여 ‘Norton Rose South Africa’로 사명을 변경하며 법률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났습니다.

다른 외국 로펌들은 다양한 시장진출 방법을 택했습니다. 영국의 ‘Linklaters’는 국내 로펌인 ‘Webber Wentzel’과 장기제휴관계를 맺고 현재까지 유지 중입니다. 한때 시장에는 양사 합병 소문이 돌았지만, 양사 대표들은 부인했습니다.

또 다른 대형 로펌인 ‘DLA Piper’는 위와 마찬가지로 5대 로펌 중 하나인 ‘Cliffe Dekker Hofmeyr’과 협력전략을 시도했지만, 2015년 Cliffe가 합병을 거절하며 그 공식 협력관계는 종료됐습니다. 다만 양사는 앞으로 고객 지원과 유치를 위해 협력을 지속할 것을 발표했습니다.

모든 외국 로펌이 5대 로펌만 시장진출 파트너로 삼은 것은 아닙니다. 2013년 영미계 로펌인 ‘Hogan Lovells’는 이전에 영국의 ‘Evershed’와 이해충돌 문제로 제휴를 종료한 소형로펌인 ‘Routledge Modise’와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비슷한 예로, 2013년 캐나다계 로펌인 ‘Fasken Martineau’는 80여명으로 구성된 국내 로펌과 합병, 중미계 그룹 ‘Dentons’는 2014년 국내소형로펌 ‘KapdiTwala’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남아공에 진출했습니다.

다른 특징적인 진출방식으로, ‘Baker McKenzie’는 2012년 해산한 ‘Dewey Leboeuf’의 남아공 변호사를 그대로 채용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대조적으로, 영국 ‘Allen&Overy’는 경쟁사이자 5대 로펌 중 하나인 ‘Bowmans’에서 대표변호사와 구성원 6인을 직접 스카우트하는 전략으로 진출했습니다.

변호사 620명과 직원 1000명 이상을 보유한 남아공 최대 로펌인 ‘ENS Africa’는 어느 외국계로펌과도 파트너십을 체결하지 않고, 현지 로펌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다른 아프리카 국가에 진출했습니다. 변호사 300여명을 보유한 ‘Bowmans’도 이와 유사하게 대형 외국계 로펌과의 제휴 및 합병을 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다른 아프리카 법률서비스 시장에서의 입지 확장에 초점을 맞추는 전략을 택하였습니다.

위에 언급된 예시에서 볼 수 있듯, 많은 외국계 및 국내 로펌이 파트너십과 합병의 무한한 잠재력을 평가하고 있습니다.

남아공 법률서비스 시장 개방은 세계 무역기구(WTO)의 통상 교역 협정(GATS) 의무에 따른 것으로 간주됩니다. 그러나 2014년 남아공 법률사무법(the Legal Practice Act) 34조5항b에 의하면, 남아공 변호사는 파트너십, 수수료, 수당 목적으로 남아공 변호사 자격이 없는 자와 변호사 수임료를 공유분배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많은 외국 기업이 남아공 로펌과 스위스 스타일 Verein(연맹) 방식을 선호했는데, 이는 완전히 통합된 기반에서 함께 업무 수행하지만 동시에 수익과 이익의 공유를 피함으로써 법에 저촉되는 것을 방지합니다.

저는 남아공 변호사 다수가 법률시장 개방에 긍정적 견해를 가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로스쿨 동기, 친구 및 동료로부터 들었던 의견은 이런 변화가 현지 변호사들에게 국제 업무에 더 익숙해질 수 있고 외국계 파트너펌의 기술, 지식 및 자원을 활용할 좋은 기회를 줬다는 점입니다. 또 다른 이들은 외국계 로펌은 준 파트너 및 소속 변호사에게 충분한 보상을 제공하고 새로운 업무 기회는 물론 해외 파견 기회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또한, 변화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외국의 파트너와의 협력과 국제 업무의 잠재력으로 고객비즈니스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물론 국내 고객을 주로 상대하는 소형 로펌 변호사들은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입니다. 개방에 대해 저조한 시각을 갖고 덜 낙관적인 사람도 분명 존재합니다. 이들은 사명 변경이 개방으로 인한 유일한 변화일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시장 개방에 대해 철저히 반대 의견을 표명한 일부 변호사는 기업 문화 충돌과 과도한 경영 및 업무간섭을 주된 우려 사항으로 언급했습니다.

이런 우려와 문제에도 불구하고 남아공 법률서비스 시장은 본질적으로 사업을 위해 열려 있으며 앞으로도 아프리카 대륙 지역 거점을 확보하려는 외국 로펌의 매력적인 시장이 될 것입니다.

[이하 무편집 원문]

Open Sesame: A Brief Overview of the Entry of International Firms into the South African Legal Services Market

It is my great honour to provide a modicum of insight into the opening of the legal services market in South Africa.

To give some much-needed context, it should be noted from the outset that the Republic of South Africa, the country of my birth, is a land of dramatic contrasts.

It is commonly viewed as the premier gateway for foreign business into the greater continent of Africa and is considered to be the most developed economy on the African continent however, according to official statistics, on a per person basis over 52% of its 55 million citizens survive on less than W84 000 per month.

The country has 11 official languages enshrined and protected within its relatively new Constitution nevertheless, English is primarily used in an official capacity by businesses, the Executive and Legislative branches of government as well as by the Judiciary.

The legal services market in South Africa is also not insulated from similar contradictions.

The most recent figures show that of the 24 269 practising attorneys in South Africa, approximately 1800 are working at one of the five top domestic firms, commonly referred to as the new "Big Five," namely Edward Nathan Sonnenbergs Africa, Bowmans, Cliffe Dekker Hofmeyr, Webber Wentzel and Norton Rose Fulbright South Africa.

As noted above, South Africa is viewed as an ideal entry point to the greater continent of Africa, which is home to 1.2 billion people across 54 countries and yet surprisingly, before 2011, there was only one major international firm, White & Case, operating independently within the country.

However, a metaphoric earthquake occurred in 2011 when Deneys Reitz, one of the former "Big Five" South African law firms, joined the international Norton Rose verein group and rebranded itself as Norton Rose South Africa.

Other international players have taken a different approach, United Kingdom Magic Circle firm Linklaters has elected to maintain a long-term alliance with a major domestic firm, Webber Wentzel, which continues to this day. Interestingly, rumors of a future combination have consistently swirled around the firms although this has been softly denied by representatives on both sides of the cooperative alliance.

Another international giant, DLA Piper, also attempted a similar strategy with current "Big Five" member, Cliffe Dekker Hofmeyr however, the two firms ended their formal alliance in 2015 after the South African firm declined to proceed with further integration. The firms announced that they would continue to work together to support mutual client relationships and to refer clients to each other under appropriate circumstances.

Unsurprisingly, not all international firms have chosen to pursue members of the "Big Five" as partners. In 2013 the Anglo-American firm Hogan Lovells entered into a combination with a small but prestigious firm, Routledge Modise, which had itself previously been partnered with the UK's Eversheds until client conflicts forced a parting of ways.

Similarly, in 2013 Canadian firm Fasken Martineau entered the South Africa market through a merger with a smaller domestic firm composed of 80 lawyers. The Sino-American giant, Dentons, also partnered with a smaller local firm, KapdiTwala, in 2014 to establish a foothold in South Africa.

Other notable entrants into the South African market were Baker McKenzie, who in 2012 spotted an opportunity to snap up South African lawyers previously working for now-defunct international firm Dewey Leboeuf.

In contrast to the above, U.K. Magic Circle firm Allen & Overy settled on a different strategy and directly recruited 6 senior South African lawyers and practice heads for its local office directly from the ranks of competitor and "Big Five" member, Bowmans.

Of course, no overview of the South African legal services market and its opening would be complete without mentioning the largest South African firm, Edward Nathan Sonnenbergs Africa, which boasts 620 lawyers and over 1000 staff members. The firm is also the largest African firm and has forged its own path by not partnering with any major international firms. Rather ENS Africa, has itself entered into legal services markets in other African countries by creati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with African firms across the continent. Similarly Bowmans, with its 300 lawyers, has followed a matching strategy of eschewing alliances and mergers with large international players and instead focusing on the expansion of its presence in other African legal services markets.

From the above-stated examples it is clear that a large number of international and domestic law firms saw, and continue to see, great potential in alliances and direct combinations.

It merits mentioning that the South African legal services market can generally be considered to have been opened under the World Trade Organization's General Agreement on Trade in Services (GATS) obligations however, in terms of South African legislation, Section 34(5)(b) of the Legal Practice Act of 2014 still prohibits South African attorneys to make over, share or divide any portion of their professional fees whether by way of partnership, commission, allowance or otherwise with an attorney not qualified in South Africa. Therefore, many foreign firms have favoured a Swiss-style verein structure with their South African entities as this allows them to work together on a fully integrated basis while still preventing them from running afoul of the law by avoiding the sharing of revenues or the pooling of profits.

Anecdotally, I am able to report that a number of lawyers in South Africa seem to possess a general sense of optimism about the opening of the legal market and a fairly consistent view is that, overall, the positives outweigh the negatives in this regard. Some comments I have personally heard from old law school classmates, friends and former colleagues are that this change has brought a great opportunity for local lawyers to become more familiar with international best practices as well as draw upon the skill sets, knowledge and resources of international partners. Others have commented that international law firms are assumed to offer a bump in compensation at both the associate and non-equity partner levels, provide new career opportunities as well as the possibility of secondments abroad. Furthermore, those who support the change believe that they can add value to clients’ businesses in novel ways, given the reach of their international partners and potential for cross-practice work.

No doubt some lawyers in South Africa do not expect to be directly affected, particularly if they are members of boutique firms which primarily service domestic clients. There are also some who take a dimmer view and are less optimistic. Those following this school of thought point out that the only changes they expect to see are the names on their letterheads. Finally, some lawyers who voice outright opposition to the opening of the market typically cite clashes of firm culture and excessive micro-management from abroad as some of their major concerns.

These concerns and issues notwithstanding, it appears that the South African Legal Services Market is essentially open for business and will continue to be an attractive destination for international firms to secure a regional foothold on the African continent for many years to come.

I hope the information above proves to be insightful and informative. Thank you.

Robert Kokoszka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특별기고]손해사정사가 보험사고의 합의에 개입할 수 있을까?
2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의 교육제도 개선 방향을 듣다
3
[기자의 시선]사법농단 영장전담판사는 ‘프로기각러’
4
금감원 “손해사정사 위법 근절할 것”
5
[사내변호사 길라잡이]회사의 영업비밀 관리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