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회
경기중앙회, 40년 만에 변호사회관 마련
이지원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92호] 승인 2018.06.11  09:48: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 제공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회장 이정호)가 지난 4일 수원시 영통구 하동 987-2 회관건립 부지에서 변호사회관 착공식을 개최했다.

경기중앙회는 전신인 수원변호사회가 1979년 9월 설립인가를 받은 이래 그동안 주변 건물을 임차해 변호사회 업무를 수행해왔다.

경기중앙회는 “이번에 자체 회관을 마련하면서 회원 편의 시설을 확충하고, 특히 회원 100명 이상을 동시에 수용 가능한 대형 강의실을 구비하게 됨으로써 앞으로 변호사 지원 업무을 훨씬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경기중앙회 회관은 수원법조타운 개원 시기에 맞춰 2019년 1월까지 준공 예정이다.

이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로스쿨 통신]깜깜한 로스쿨 입시
2
[전문분야 이야기]대덕연구단지의 추억과 특허 이야기
3
[법조계 신간 엿보기] 인니법-인도네시아 법령 소개서
4
변협 앱 첫 출시 … 푸시 알람으로 회무 확인
5
[자유기고]교육개혁 어떻게 할 것인가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