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최석진의 수묵기행]선암사의 후원
최석진 수묵화가·상원여자중학교 교장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35호] 승인 2017.04.17  16:55: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선암사의 후원 (48×61㎝, 화선지에 수묵담채)

골짜기에는 아직 시린 바람이 남아있다. 양지쪽 담장 아래 먼저 찾아온 봄볕이 진달래를 꼬드겨 추위 앞에 먼저 나서게 했나 보다. 전라남도 승주읍에 있는 이 사찰은 요즘 도시생활에 지친 이에게 몸과 마음을 쉴 수 있는 템플스테이로 유명하다. 875년(헌강왕 1)에 도선(道詵)이 창건하여 지금에 이르는 유서 깊은 사찰은 현재에도 그 규모가 작지는 않지만 과거 법당13, 전각12, 요사26 산암 19개소를 거느린 실로 방대한 사찰이었으며 적막하고 고요한 수행의 사찰로 전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특별기고]변호사들에게 있어 국회의 의미
2
[기자의 시선]김광석과 나쁜 여자, 그리고 무죄추정의 원칙
3
[사내변호사 길라잡이]기업회계와 준법통제
4
[로스쿨 통신]사실상 9개월의 실무수습
5
[회원동정]강지원·류관석 변호사, 군 적폐청산위원회 위원
Copyright © 2017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