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타
터키 민주화 워크숍 방문단 변협 내방
대한변협신문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2.05.22  17:05: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터키의 민주화 워크숍 방문단이 지난 15일 대한변협을 방문하고, 한국의 민주화 사례 등에 대해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과 터키는 지리적으로는 아시아 대륙의 양쪽 끝에 위치해있지만, 문화적인 면과 경제발전 과정, 민주화 과정에서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터키 군부는 1960년과 1971년, 1980년에 쿠데타를 통해 정권을 잡았으며 1997년에도 최초로 집권한 이슬람주의 정부를 무너뜨렸다. 2002년 폭넓은 민주주의 도입을 주장하는 정의개발당이 363석을 차지해 다수당이 되었지만, 2011년 퇴역 최고 사령관 등 수백명의 장교들이 현 에르도안 정권에 대한 쿠데타를 계획하다가 발각되는 등 군부와 현 정권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또한 아직까지도 집회와 시위의 자유 등 시민권을 억압하는 군부시절의 헌법과 법률이 남아있는 상태다.
터키 방문단은 “터키 민주화 과정의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쿠데타 주도세력을 재판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경험은 터키에 좋은 교훈이 될 것”이라며 “오랜 군사독재와 6·10 항쟁, 그리고 민주헌법 등 경험이 유사한 한국에서 배울 게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과 터키의 민주화 워크숍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방문단은 변협 외에도 헌법재판소, 국회, 아주대 로스쿨 등을 방문해 다문화 민주주의, 민주화와 사회갈등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변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또 헌법 무시 ‘개악’ 세무사법안 반대
2
[기자의 시선]펭수가 말합니다
3
[인터뷰]한의사, 사업가에서 법률전문가로, 의료정책 변화와 회원 권익 보장을 꾀하다!
4
[사설]전면적인 세무대리 부정하는 세무사법 개정 시도 규탄한다
5
“반인권적 북한 주민 강제북송 … 정치 논리보다 인권 우선해야”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