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법조계 신간 엿보기]신민사소송법정영환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사시 25회), 법문사
대한변협신문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57호] 승인 2019.10.21  09:32: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영환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신민사소송법’ 개정신판이 법문사에서 2019년 9월 20일에 출간되었다. 초판 이후 10년 만이다. 저자의 판사 및 교수로서의 30년 경험과 연구결과에 기초하여 민사소송법을 체계적으로 해석하여 설명하고 있다. 따라서 민사소송법을 연구하는 교수·박사들에게 민사소송법의 전체적 틀을 이해하게 하여 학문적 깊이를 더하여 줄 것이고, 판사·검사·변호사, 법무사, 변리사, 세무사 등 법률실무가들에게 실질적 문제해결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본서는 총 8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편 서론(총설, 민사소송법, 민사소송법상 신의성실의 원칙), 제2편 소송의 주체(법원, 원고와 피고), 제3편 제1심 소송절차(소송의 개시, 소송의 심리), 제4편 복합소송(복수청구소송, 다수당사자소송, 집단분쟁의 해결을 위한 소송제도), 제5편 소송의 종료(당사자의 행위에 의한 종료, 종국판결에 의한 종료), 제6편 상소심절차(항소, 상고, 항고), 제7편 재심절차, 제8편 간이·특별소송절차(소액사건심판절차, 독촉절차, 공시최고절차)로 되어 있다.

국내외의 학설 및 최신 2019년 8월 14일까지의 판례를 충실하게 소개·분석·설명하고 있으므로, 향후 민사소송법 분야의 선도적 연구서·실무지침서·수험서로서 역할을 할 것이다. 또한 변호사시험, 법무사시험, 변리사시험 등 각종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수험생들에게 친절하고 지혜로운 민사소송법 안내서이다.

이 책은 특히 전자소송이라는 우리 사법제도의 큰 변화를 깊이 생각했다. 이를 통해 우리 사법제도의 긍정적 변화를 이끌어 냄으로써 분쟁을 보다 공정하고 효율적으로 풀어가는 단초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대한변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자유기고]임대차분쟁조정제도의 활성화를 위한 원 포인트 제안
2
피말린 한 주, ‘위헌적’ 세무사법안 막아내
3
[자유기고]자유로운 울음, 고니
4
[자유기고]세월호 진상규명, 아직도 가야 할 길
5
세무사법 개정안 폐기
Copyright © 2020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