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변협
변호사 이미지 개선 방안 공유전 세계 변호사단체 경영진 모여 간담회
임혜령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54호] 승인 2019.09.30  09:3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 세계에서 모인 변호사단체가 변호사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지난 24일 대한변협회관 14층 대강당에서 변호사단체 경영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이찬희 변협회장을 비롯한 전 세계 변호사단체 경영진 40여명이 참여했다.

기조발제자 폴 테넌트(Paul Tennant) 영국변호사회 사무총장은 변호사 이미지를 개선하고 통찰력을 강화하기 위해서 조사, 전략, 캠페인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설명했다. 폴 테넌트 사무총장은 “사무변호사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부정적인 편”이라면서 “사무변호사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서는 금액과 절차를 투명하게 처리해야 하고, 의뢰인 등과 소통에 힘쓰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사무변호사 이미지를 유지하고 지키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영국변호사회에서 ‘사무변호사’를 하나의 브랜드로서 알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영국사무변호사회는 다양한 방법으로 이미지 개선 캠페인을 벌였다. 오프라인으로는 버스, 지하철 등에, 온라인으로는 신문 홈페이지, 소셜미디어 등에 꾸준히 광고를 했다.

/임혜령 기자

임혜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현 법령은 제2의 n번방 못 막아”
2
“적정 변호사 수 관련 연구 결과, 공개해야”
3
4·15 총선, 법조인 출신 117명 입후보
4
공공기관 민원인 정보 유출 ‘심각’
5
코로나19 성금 모금 현황
Copyright © 2020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