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사내변호사 길라잡이
[사내변호사 길라잡이]가지 않은 길
주하윤 변호사  |  hidetre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49호] 승인 2019.08.19  09:48: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끔 실무수습 중인 변호사님들을 만나 뵐 때면, 내가 갓 변호사가 되었을 때 선생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생각난다. 나 역시 진로에 대해 고민하던 시기였다. 송무와 사내변호사 오퍼가 동시에 들어와 머리가 복잡했다. 부모님도 친구들도 네가 원하는 걸 선택하면 된다고 했지만, 정작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를 때였다. 당연했다. 꿈도 아는 것이 있어야 꿀 수 있고, 상상력도 최소한의 경험에 근거하는 법인데, 나는 당시 변호사가 하는 일에 대해 그다지 아는 것이 없었다. 그 때 선생님은 두 가지 조언을 해주셨는데, 굉장히 도움과 위로를 받았던 터라 진로를 고민하는 변호사님들께 도움이 될까하여 옮겨본다.

하나는 고민되는 선택지가 있다면 둘 다 비슷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어느 하나가 월등히 좋으면 고민이 되지 않는 법이다. 어떤 것을 선택해도 비슷할 때 가장 고민이 크다. 그러나 한번 오면 돌아가기는 쉽지 않더라는 말씀은 그때도 프로스트의 ‘가지 않은 길’처럼 여운이 있었는데, 요즘도 선택의 순간마다 종종 떠올리게 된다.

다른 하나는, 지금 이 사회는 자격증이 처음부터 무엇을 보장해주지 않는 사회이고, 다른 전문직역도 그렇지만 변호사들도 최소 3년쯤 어느 분야에서 경력을 쌓아야 뭔가 하는구나 하고 인정을 좀 해주는 사회라는 거였다. 누구나 다 이전 세대보다 조금씩 힘들어져 있으므로 라이선스를 획득한 시점이 다시 새로운 출발점이라는 말씀은, 수험 후 약간의 매너리즘에 빠져있던 내게 새로운 의욕을 심어주었다. 덧붙여 변호사는 특화점을 찾을 필요가 있지만, 사내변호사는 기업 그 자체로 이미 특화된 것이기 때문에 전반적인 것을 모두 다룰 수 있는 곳을 오히려 추천한다고 하셨다.

실은 나는 어린 시절부터 꽤 말 안 듣는 학생이라, 당시 은근히 추천 받았던 자리를 고사하고 송무를 선택했다. 사내변호사로 다시 자리를 옮기기는 쉽지 않았지만, 요즘 사내에서 다양한 일을 해결하는 데에 송무경험이 많은 도움이 되므로 사실 어느 쪽을 선택했어도 좋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고민하는 변호사님들께 너무 걱정 마시고 한 발을 내딛어도 좋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주하윤 변호사

서울회·주식회사 건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국민 요구 부응 위해 상고제도 개선 시급
2
[기자의 시선]찜찜한 성범죄 판결
3
[북포메이션]밀레니얼 신인류와의 소통법
4
이찬희 변협회장, 대한법률구조공단-변호사 노조와 만났다
5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 빠르게 따라잡자!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