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변협
제50회 한국법률문화상, 목영준 변호사
임혜령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49호] 승인 2019.08.19  09:15: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50회 한국법률문화상 수상자로 목영준 변호사(사시 제19회)가 선정됐다. 법조실무, 학술 연구, 국제 활동 및 사회공헌 등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보였기 때문이다.

목영준 변호사는 1983년 법관으로 임관되고 2012년 헌법재판관으로 퇴임했다. 헌법재판관 재직 당시 간통죄, 낙태죄 위헌사건 등에서 소수의견을 적극 개진하기도 했다.

학문연구도 지속적으로 해왔다. 1977년부터 국제중재 분야를 연구하고 ‘상사중재법론’과 ‘상사중재법’ 등을 발간해 중재법 분야 선구자로 꼽힌다. 또한 사회변화에 적합한 법리를 연구·개발해 대법원 판례 논거를 생성하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우리 사법의 국제화 및 우수성을 알리는 역할도 했다. 목영준 변호사는 헤이그 국제상설중재재판소 재판관, 베니스위원회 정위원, 세계헌법재판회의 집행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공익활동에도 힘썼다. 목 변호사는 2013년부터 김앤장 사회공헌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공익법률지원, 수혜자 중심 사회공헌 등 로펌 공익활동 모델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상식은 26일 10시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되는 ‘제28회 법의 지배를 위한 변호사대회’ 개회식에서 진행된다.

/임혜령 기자

임혜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국민 요구 부응 위해 상고제도 개선 시급
2
[기자의 시선]찜찜한 성범죄 판결
3
[북포메이션]밀레니얼 신인류와의 소통법
4
이찬희 변협회장, 대한법률구조공단-변호사 노조와 만났다
5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 빠르게 따라잡자!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