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회
대구, 감정노동자 권리보호 돕는다
최수진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45호] 승인 2019.07.08  09:1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감정노동자의 권리 수호를 위한 대구 지역의 다양한 움직임이 눈길을 끌고 있다.

대구시설공단은 지난달 31일 대구지방변호사회(회장 이춘희), 대구도시철도, 영남대학교병원 등 관내 10개 기관과 함께 대구 반월당역 환승통로에서 감정노동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캠페인을 펼쳤다. 이날 캠페인은 홍보용 부채, 포스터 등을 배부하며 감정노동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호소하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대구회는 캠페인에 사용된 플래카드 제작 비용을 후원했다.

이 밖에도 대구시설공단은 감정노동자를 위해 △템플스테이, 바디테라피, 문화공연 관람 등 다양한 스트레스 해소 프로그램개설 △스트레스 관리 워크숍 개최 △‘대구시 감정노동자 권리 보호 등에 관한 조례’에 따른 제도 마련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최수진 기자

최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변협, 법률구조공단 내홍 불식에 힘써
2
의학적 규명 어려워도 업무상 재해 인정해야
3
[전문분야 이야기]의료업(醫療業)에 대한 의료제도
4
[#지방회_해시태그]화학사고는 산재의 다른 이름
5
‘꿈과 희망의 나라’ 장애인도 갈 수 있어야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