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기타
개인파산 생계비 면제 1110만원으로 증액
강선민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2호] 승인 2019.04.01  09:15: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개인파산 신청자가 면제받을 수 있는 생계비 인정 한도가 증액됐다.

개인파산을 신청한 채무자와 그 피부양자 생활에 필요한 생계비 명목 면제재산 한도가 기존 900만원에서 1110만원으로 늘어났다. 지난달 5일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6조가 개정·시행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개정은 개인파산 채무자 생활 안정과 경제적 재활을 도모하기 위해 이뤄졌다.

현행법상 개인파산 채무자 재산은 파산재단에 속해 채무 변제에 사용돼야 한다. 다만 개인파산 채무자가 법원에 신청할 경우 6개월분 생계비는 압류를 면제받을 수 있다.

/강선민 기자

강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자유기고]중재제도가 ‘적절한’ 분쟁해결방법이 되기 위한 관심 필요
2
직역부터 광고까지, 청변 위한 길 마련
3
[로스쿨통신]빈 자리
4
[법조나침반]남개대학교의 ‘사.쿠.라.’
5
[동서고금]누구도 시기심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Copyright © 2020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