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청변카페
[청변카페]여행이 사람을 만든다
이희관 변호사  |  2255858@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1호] 승인 2019.03.25  09:37: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하지만 시스티나 성당의 냄새가 어떤지는 모를걸? 한 번도 그 성당의 아름다운 천장화를 본 적이 없을 테니까.”

영화 굿 윌 헌팅(Good Will Hunting)의 한 대목이다. 명배우 로빈 윌리엄스와 아직 앳된 맷 데이먼을 보는 것만으로도 근사한 이 장면에서 극 중 교수는 한번도 보스턴을 떠난 적이 없는 주인공에게 미켈란젤로를 들며 책이 줄 수 없는 경험이 있음을 깨닫게 한다.

여행도 그러한 듯하다. 이제는 각종 매체의 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장소와 나라를 가보지 않고서도 마치 다녀온 것처럼 알게 된다. 하지만 거기까지다. 경험자처럼 말할 수 있을지 몰라도 그곳의 냄새, 현지의 풍광은 자기 몸에 기억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내게 여행은 경험이 그것의 전부이다.

독일 아우토반을 며칠간 달려보면 속도 무제한의 고속도로가 왜 유독 독일에서 가능했고 이것이 직선의 도로만 갖춘다고 되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마찬가지로 알프스를 수차례 넘다 보면 산악에 갇혀 있던 스위스인들이 왜 철도로 이를 탈출해야 했고, 어떻게 그것을 실현했는지를 실감할 수 있다.

스위스 산악마을 뮈렌의 벤치에서 융프라우와 그 주변 알프스 고봉의 경관을 멍하니 바라본 시간이 있었다. 절경을 품고 싶어 사진을 찍다 이내 그만두었다. 아무리 잘 찍은 사진도 그 느낌을 담아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듬해 그 벤치에 다시 앉는데 순간 뭉클했다. 사라진 줄 알았던 작년의 그 감동이 온전히 살아나는 것이다. 몸에 기억으로 자리 잡고 있었나 보다. 해를 달리해 마주한 절경이 눈에 선하지만 직접 보는 것 외에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다. 이를 설명하자면 더 진부해질 것이다.

봄이다. 어느 작가의 말처럼 시를 쓰지는 못해도 발걸음을 옮길 만하다. 일단 가보면 안다. 그리고 눈에 넣고 냄새 맡고 만져보자. 윌 헌팅이 그랬듯이 말이다.

/이희관 변호사

서울회·법무법인 자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사법개혁, 변호인 조력권부터 보호해야
2
“불법파견 겪는 노동자 모두 끌어안아야”
3
[국회단상]‘군 사법개혁’ 이제는 해야 할 때
4
[기자의 시선]타이밍에 대하여
5
[동서고금]두번 생각하기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