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법조계 신간 엿보기]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김예원 변호사(사시 51회), 이후
대한변협신문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0호] 승인 2019.03.18  09:30: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법정에 아기를 안고 가는 변호사, 장애인권 활동가로 널리 알려진 김예원 변호사는 공익변호사로서 만났던 장애인 당사자들의 권리옹호 이야기를 담은 책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를 출간했다. 이 책에서 김예원 변호사는 영화 속 어떤 장면을 매개로 자신의 지원했던 사건들을 연결하고 있다. ‘주토피아’의 나무늘보 노동자들의 모습에서 우리 사회 발달장애인들의 노동현실을 짚어보기도 하고, ‘말아톤’에서 얼룩무늬 미니스커트를 입은 여성의 엉덩이를 만지는 초원이의 모습에서 장애인의 사법접근권을 생각해보기도 한다.

비단 장애인 이야기만이 아니라, 삶 속에 한번쯤 다가오는 인권에 관련된 상황을 소개하며 특히 사회적 소수자를 지지·옹호하는 것을 어떻게 해나갈지 경험을 풀어내고 있다. 사건 지원뿐 아니라 제도 개선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는 저자만의 독특한 경험들도 재미있다.

김예원 변호사는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쉽게 들고 읽을 수 있도록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꽃이 제각기 빛깔과 향기가 있듯 저마다 다른 사람들이 모두 그 존재 자체로 존귀하다는 생각이 독자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대한변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법조계 신간 엿보기]국토계획법의 제문제
2
위헌적 청부 입법 없는 새 국회 기대
3
다인다색 사내변호사, 진솔한 현업 이야기 공유
4
여변, n번방 방지법 등 국회 통과 환영
5
[#지방회_해시태그]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Copyright © 2020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