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회
광주회, 불공정 거래 피해 지원 나서
김수정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5호] 승인 2018.09.10  09:4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광주지방변호사회 제공

광주지방변호사회(회장 최병근)는 지난달 31일 변호사회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 광주전남청(청장 김진형)과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중소기업 불공정거래 피해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법률 전문위원으로 위촉된 광주회 소속 변호사는 24명은 매주 월요일(14시~18시) 중소기업 불공정거래 신고센터에서 수위탁 불공정행위 피해상담과 권리구제 등을 위한 법률지원을 하게 된다.

이날 최병근 회장은 “대·중소기업 간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 거래를 해소해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기회가 돼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블록체인 산업은 변호사 업계의 새로운 블루오션”
2
‘가동’ 법관 수 부족 … 획기적 증원 시급
3
[자유기고]법 절차가 악질채무자에 조력해서는 안 된다
4
[여풍당당 여변]굿바이 여풍당당 여변
5
[동서고금]고종의 성공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