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회
전국지방변호사회장 고양서 모여회원 고민사항 반영된 안건으로 적극 경청 노력
공공기관 등 무료 법률상담에 통일된 대응 필요
김수정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5호] 승인 2018.09.10  09:43: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진: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 제공

전국지방변호사회장협의회(회장 이정호)는 지난 7일 엠블호텔 고양 아이리스홀에서 ‘제27차 전국지방변호사회장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이찬희)는 ‘피선거권 제한 규정의 폐지 또는 개정의 건’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이찬희 회장은 한국법조인협회로부터 “서울회 회장·감사 피선거권 제한 규정을 폐지 또는 개정해 달라”는 공문이 서울회로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공문에는 △서울회 회장과 감사 피선거권이 판사·검사·변호사 등 법조경력 합산 10년 이상과 변호사 개업 경력 5년 이상으로 제한된 점 △부칙 경과조치에 의해 변경 인가 후 규정은 신규 회원에게만 적용되는 점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

‘자기변호노트제도 전국 확대’에 대한 건의도 나왔다. 서울회는 지난 8월부터 일부 경찰서와 구치소에서 자기변호노트를 시범실시해왔다.

서울회는 자기변호노트 개정안을 마련했으며, 전국 경찰서에서도 자기변호노트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방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방경찰청과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부산회는 “지자체나 중앙 행정기관 등 공공기관 무료 법률상담 요청이 증가되고 있는바, 이에 통일적인 대응방향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동서고금]대략 난감한 이야기
2
[나는야 공공기관 변호사]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와 법리적 쟁점
3
[자유기고]로스쿨 졸업을 앞두고 본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 지연 사태
4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 몇명이 적정한가
5
[제60회 변협포럼]“종갓집 정신, 우리 역사관에 절실하다”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