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법조계 신간 엿보기]법과 양심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 에피파니
대한변협신문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01호] 승인 2018.08.13  09:34: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어떻게 법과 양심은 현실 속에서 움직이는 도덕과 윤리, 인간의 위엄과 행복의 원리가 될 수 있는가?

현실에서의 양심의 갈등과 도덕의 위험에 대한 섬세한 고찰!

“지금 우리에게는, 도덕적 명분과 신념을 앞세우는 단정과 명령에서 벗어나 법과 사실을 존중하는, 그러면서 인간의 깊은 양심을 생각하는 언어가 필요하다”

“법보다 자연스러운 윤리나 도덕에 의지하는 것이 사람이 살아가는 데 더 자연스러운 질서를 만들어낸다. 위협의 법이 아닌 덕의 정치는 무엇보다 부끄러움을 알게 하는 정치다.”

보통 사람들에게 법은 ‘위협에 의해 뒷받침되는 명령’으로 지키지 않으면 혼이 날 것으로 여겨진다. 사회나 국가의 질서는 덕만으로 유지될 수 없다. 법이 중요하다. 그러나 덕의 배경이 없는 법은 폭력에 직결되며 내면적 설득을 통해 얻는 권위도 없게 된다.

대한변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지방회_해시태그]형법상 심신장애에 대한 생각
2
장애 초래한 먹거리, 대량 유통 가능성 ‘여전’
3
제도 도입 5년, 마을변호사 1409명 활동 중
4
판결문 온라인 열람 확대… 변협 노력 빛나
5
변호사, 스타트업 산업 활성화 나선다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