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변협
정호승 시인, 변협 찾는다
허정회 기자  |  news@koreanbar.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96호] 승인 2018.07.09  18:59: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호승 시인이 대한변협을 찾는다.

변협은 오는 16일 오후 7시 역삼동 대한변협회관 18층 중회의실에서 제58회 변협포럼을 개최한다. 이날은 정호승 시인이 ‘사랑과 고통의 본질과 이해’를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1973년 대한일보 신촌문예에 ‘첨성대’가 당선되며 등단한 정호승 시인은 정치·경제적으로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슬프고도 따뜻한 시어들로 그려내 왔다. 대표 시집으로는 ‘슬픔이 기쁨에게(1979)’ ‘외로우니까 사람이다(1998)’ ‘포옹(2007)’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동서문학상, 편운문학상, 가톨릭문학상, 상화시인상, 공초문학상 등 다수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변협포럼에 참석하고자 하는 회원은 변협 홈페이지(koreanbar.or.kr) 공지사항에서 신청하면 된다. 변협포럼은 회원 대상으로 진행되며, 간편식이 제공된다.

허정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소송전문가는 변호사, 세무사는 역부족”
2
IBA 서울 총회 본격화 … 임원 등과 간담회
3
지금 김현 협회장은(74)
4
삼겹살 구우며 멘토링도 나눠요!
5
세계한인법률가들의 리더, 최정환 변호사를 만나다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