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청변카페
[청변카페]도시농부
이돈필 변호사  |  ldp769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73호] 승인 2018.01.22  09:40: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작년 초여름 성남에 텃밭이 있는 후배 덕분에 텃밭 반고랑 정도 분양을 받았다. 농사를 지어본 적이 없어서 밭을 어떻게 일구고, 어떤 것을 재배해야 하는지도 몰랐다. 농사를 짓게 된 이유 중 하나는 내가 농사를 지어본 적이 없다는 것과 야채, 채소를 잘 먹지 않는 애들이 농사를 짓게 되면 신기해 하면서 잘 먹을 것 같은 생각에 도시농부가 되었다.

먼저 땅을 갈아 엎고, 퇴비(비료) 한 포대를 쏟아 붓고 물을 뿌렸다. 그리고 후배의 추천에 따라 상추, 방울토마토, 깻잎, 고추 등 모종을 사서 심었다. 후배는 밭에서 가까운 곳에 살아서 평일에도 한번씩 와서 물을 주었고, 주말에는 나도 거의 매주 가서 물을 주고 잡초를 뽑았다. 나는 주말에 비가 오는 날이면, 물을 주러 가지 않아도 되기에 은근히 비가 오기를 기다리기도 했다.

약 1개월 정도 지날 때쯤부터 부자가 되는 느낌을 받았다. 주말에 가서 상추, 깻잎 등을 따서 우리 가족이 실컷 먹고, 일부는 지인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했다. 그러나 다음주에 가면 신기하게도 전보다 더 많은 농작물이 더 크게 자라 있었다. ‘아 내가 이렇게 농사를 지으면 부자가 될 수도 있겠다’라고 착각이 들 정도였다. 모종을 사서 심고, 물을 뿌리고 공짜 햇볕을 쬐더니 내가 일용할 양식이 되어 있었다. 도시농부라 농약치는 방법도 몰랐고, 농약을 칠 정도로 크지 않은 텃밭이라 농약을 칠 이유도 없었다. 후배는 더 넓은 밭을 일구었는데, 본인이 다 먹을 수도 없다며 인심좋게 많이 나누어 주었고, 도시농부가 된 나는 진짜 유기농 농작물을 여름과 초가을까지 실컷 먹었다.

며칠 전 마트에서 깻잎 한 봉지 1120원, 고추 한 봉지 1200원, 방울토마토 1팩 5000원하는 것을 보고 선뜻 살 수 없었다. 작년 여름 도시 농부 시절이 생각났다. 기억에 남았던 것은 한여름 뙤약볕에서, 때로 비를 맞으면서 잡초를 뽑고 땀 흘리며 첫 수확을 했던 장면과 이름을 알 수 없는 벌레들한테 수도 없이 물렸던 것이었다. 올해도 도시농부 시즌2를 시작하고 싶어진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로스쿨 통신]방학을 활용하자
2
민갑룡 경찰청장, 변협 내방
3
“대법원, 세무사법 제6조 제1항 관련 헌법불합치결정 따라야”
4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전면 도입해야”
5
변협, 대법관 후보자 3인 천거
Copyright © 2018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