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최석진의 수묵기행]평암마을의 겨울
최석진 수묵화가·상원여자중학교 교장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31호] 승인 2017.03.20  10:28: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평암마을의 겨울 (47×56㎝, 화선지에 수묵담채)

농촌에 가면 60세를 젊은이라 칭한다. 그만큼 노령화가 된지 오래다. 농사짓는 사람들에 있어서 겨울은 농한기라지만 나름 또 다른 일들이 시작된다. 농기계를 수리하고 지푸라기를 이용하여 각종 농사 도구를 만들기도 하고 다음해 농사 계획을 세우고 각종 단체를 찾아 영농교육을 받기도 한다. 동토의 환경 또한 겉으로 보기에는 눈에 덮여 잠든 듯 보여도 정중동(靜中動)의 숨결이 들린다. 이 움직임이야 말로 우리의 토질을 살찌게 해서 이 땅에서 자란 작물은 풍부한 영양과 향을 자랑한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지방회_해시태그]삿포로(札幌) 교류회를 다녀와서
2
“사법절차 투명화 위해 판결문 공개 확대해야”
3
충북회, 2017년도 법관평가 발표
4
세무사법 개정에 삭발 … 변협, 투쟁 돌입
5
변호사 특별연수 수강료, 2018년부터 7만7000원으로 인하
Copyright © 2017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