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청변카페
[청변카페]특이점을 지나기 전에
양희철 변호사·사시 52회  |  justiceyang7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30호] 승인 2017.03.13  11:1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인공지능 발달에 따라 일반 인공지능(AGI: Artificial General Intelli gence)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기존 인공지능처럼 특정 영역이나 업무만이 아니라 인간처럼 어떤 분야든 스스로 학습하여 결정할 수 있는 인공지능이 어느 순간 특이점을 지나면 인간보다 천배 이상 뛰어난 지능을 가진 초인공지능(ASI:Artificial Super Intelligence)이 되어 인간과 공존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빛조차 빠져나올 수 없는 블랙홀의 특정 지점인 특이점 너머의 영역은 우리가 인식하기조차 어렵다. 미래에서 온 터미네이터가 남긴 중앙 처리 장치가 사이버다인사의 손에 들어가 인공지능 연구가 진행되었듯 우연히 특이점에 도달할지도 모르고, 그 이후의 세상은 인류 누구도 가보지 못한 신세계가 될 것이다. 다만, 그 세계가 유토피아보다는 디스토피아일 것이란 우려도 있다.

인공지능의 롤모델인 인간 역시 불완전한 존재다. 대학 경영전략 시간에 신제품 개발 중 경쟁사가 먼저 개발에 성공해 더 이상 투자를 할 필요가 없게 된 경우, 100만 달러 중 75만 달러를 투자했다면 개발을 중단하지만, 1000만 달러 중 750만 달러를 투자했다면 계속 개발하겠다는 기업 경영자들이 많았다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자료가 생각난다. 그 개별적 이유야 확증편향, 사내 정치 등 다양하겠지만, 매몰비용의 루비콘 강을 건넜다면 합리적 판단이 힘들어진다.

소송을 하다보면 비슷한 경험을 한다. 의뢰인이 상담하면서 한 말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증거가 갑자기 소송 중 현출되었는데, 이미 우리의 주장과 논리는 한창 흘러가버린 상황일 때가 있다. 이런 경우 기존 주장을 유지하느냐, 새로운 증거에 맞춰 절묘하게 주장을 변경하느냐 고민을 하지만 주장의 일관성 때문에 할 수 없이 비합리적인 주장을 고수하는 사투를 벌이기도 한다.

결과가 디스토피아가 되길 바라는 의뢰인은 한명도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제발 특이점을 지나기 전에 변호사를 믿고 고해성사를 하시길 부탁드린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여풍당당 여변]나를 숨쉬게 하는 따뜻한 말 한 마디
2
국민 위한 ‘인지대 상한제’ 발판 마련됐다
3
검찰 조사 시, 변호인 메모 전면 허용
4
인천회 봉사단, 한가위 봉사활동
5
[사내변호사 길라잡이]기업회계와 준법통제
Copyright © 2017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