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최석진의 수묵기행]독도
최석진 수묵화가·상원여자중학교 교장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23호] 승인 2017.01.16  10:43: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독도 (48×75㎝, 화선지에 수묵담채)

온 국민의 가슴속에는 작지만 큰 섬 하나가 있다. 비바람 몰아치고 태풍이 불 때도, 황망한 현해탄 수평선 너머 한낱 외로운 바위섬이지만 어느 순간 책장마다 울분이 얼룩진 역사책 같고 또 고지를 지키며 나부끼는 태극기를 닮은 섬 하나가 있다.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이사부길 63, 녹두장군 같기도 하고 비좁은 여순감옥에서 고초를 견디다 숨진 독립투사를 닮은, 6.25 전장, 어머니를 부르다가 숨져간 삼촌을 닮은 작은 섬에 오늘도 눈이 오고 바람이 분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검사평가 참여로 인권 수사 기틀을
2
[자유기고]가맹본부와 가맹점협의회, 험난한 상생의 길
3
변협, 법률구조공단 내홍 불식에 힘써
4
[인터뷰]소통과 진심으로 다가서는 리더를 만나다
5
블록체인 산업의 문제와 대책 논의의 장 마련
Copyright © 2019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