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사진이 말을 걸다]새해, 다시 읽는 문장
최현주 카피라이터, 사진가  |  최현주 카피라이터, 사진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21호] 승인 2017.01.02  10:23: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헌법 제1조 제2항의 이 ‘무감각적’인, ‘비정서적’인

문장 한줄이 나를 울컥하게 만들 줄은

예전엔 미처 몰랐다.

헌법의 문장이 이렇게 아름다울 줄이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변호사도 수요와 공급 맞춰야 할 때
2
[인터뷰]대형 로펌과 경쟁하는 식품의약 전문변호사, 김태민을 만나다
3
[동서고금]새로 시작하는 분들을 위해 써보는 글
4
[사설]변호사시험 합격자 결정, 현실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
5
[법과 바둑]신진서 9단의 첫 메이저 국제기전 제패
Copyright © 2020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