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Culture&Life
[건강칼럼]턱관절 질환과 치료
손정구 연세좋은손치과 원장  |  goodhand287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08호] 승인 2016.10.04  09:48: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턱관절에 대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턱관절 부위의 특성상 환자들이 직관적으로 어떤 과를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많아 이 병원 저 병원 다니면서 고생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환자분들의 정확한 판단과 이해를 돕고자 본고에서는 턱관절과 관련 질환에 대해 조금 살펴보고자 한다.

턱관절은 양쪽 귀 바로 앞쪽에 위치한 관절로, 일종의 ‘관절’이다. 즉 무릎관절처럼, 위턱뼈와 디스크(연골조직), 아래턱뼈로 구성되어 있고, 턱관절 근육이 아래턱뼈를 움직이게 하여 음식을 씹게끔 해주는 역할을 한다. 어렸을 때 가지고 놀던 ‘캐스터네츠’라는 악기를 떠올리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손으로 캐스터네츠를 누르면 딱딱 소리가 나는 것처럼, 턱관절 근육이 아래턱뼈에 힘을 가해 치아끼리 맞닿도록 하여 우리가 음식물을 씹을 수 있는 것이다. 이렇듯 턱관절은 두 영역(턱관절뼈 + 턱관절근육)으로 구성이 되며, 관절뼈 자체에 이상이 생겼는지, 턱관절근육에 이상이 생겼는지에 따라 각기 치료가 달라진다.

턱관절뼈에 이상이 있는 경우, 일단 자발적인 통증이 생기기 쉽다. 일차적으로는 우리가 가만히 있을 때 귀 앞에서 나는 ‘소리’로 그 이상을 감지할 수 있다. 입을 벌릴 때 이상한 소리가 나는 것이 그 단초다. ‘딱’ 소리의 경우, 턱관절의 디스크(연골)와 턱뼈들이 부딪히면서 나는 소리로, 이 소리는 소리가 난다는 이유만으로 치료를 해야할 대상은 아니라고 본다. 소리가 나면서 통증이 생기면 그 때부터 치료를 시작한다. 하지만 ‘사각사각’ 무언가 갈리는 소리가 난다면, 이는 심각한 상태이다. 바로 치료를 시작해야 할 정도로 시급한 상황이라고 본다.

턱관절근육에 이상이 있는 경우, 씹을 때나 입을 벌릴 때 아픈 것이 특징이다. 즉 가만히 있을 때는 크게 통증이 없고, 근육을 사용할 때(씹을 때, 입 벌릴 때) 특히 아프다. 이와 같은 턱관절 근육질환은 비교적 치료가 용이하다. 일종의 근육통이기 때문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법조계 신간 엿보기]국토계획법의 제문제
2
위헌적 청부 입법 없는 새 국회 기대
3
다인다색 사내변호사, 진솔한 현업 이야기 공유
4
여변, n번방 방지법 등 국회 통과 환영
5
[#지방회_해시태그]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Copyright © 2020 대한변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koreanbar.or.kr